알림

춘천문화의 미래를 이끌어 갑니다.

보도자료

[춘천사람들] 안택(安宅) 지내고 가을떡 먹기

작성자관리자

등록일2020-12-11

조회94

[춘천사람들] 안택(安宅) 지내고 가을떡 먹기 


 

안택은 집안의 신에게 가정의 안녕과 번영을 비는 무속의례이자 민간의식을 말한다. 민속사전에 따르면 매년 또는 3년에 한 번씩 음력 10월이나 정월에 치른다고 한다. 전국에 널리 행해진 의식인데 가을떡고사, 신곡맞이, 안택고사, 정월떡고사, 햇곡맞이 등 지역에 따라 여러 이름으로 불린다.

춘천도 마을이나 집에 따라 그 시기가 조금씩 다르지만 대부분 지역에서 행해진 것으로 조사된다. 안택은 주로 마을의 고사와 같은 날 진행되기에 서낭제, 산신제, 서낭고사, 산천제사 등 마을제사와 날이 겹치는 경우가 많다. 대개는 새벽이나 오전에 마을제사를 진행하고 이어서 각 가정에서 안택을 지내는데 집안에 따라 특별한 길일을 택하기도 한다.

 

 

 

990년대 초반 사북면 송암리 어느 한 농가에서 성주 모신 모습.

천장 기둥에 백설기가 묶여 있다. 

사진 출처=《춘천의 역사와 문화유적》(1997)

 

 

예로부터 음력 시월은 상달이라 하여 마을제사, 문중제사, 가정제사 등을 드리기 좋은 달로 여겼다. 춘천도 10월 상달에 마을제사나 안택을 지내는 경우가 많았다. 요즘은 마을의 공동체 문화가 해체되면서 마을제사나 안택을 지내는 것을 구경하기 어렵다. 그렇지만 외딴 오지마을에서는 아직도 안택을 지내는 경우가 드물게 보인다.

안택은 여러 가신에 대한 종합 제사라 할 수 있다. 가신은 말 그대로 집안을 돌보는 신이다. 아기의 출생과 양육을 담당하는 안방의 삼신, 집안의 대표자인 마루의 성주신, 불을 다루는 부엌의 조왕신, 집터에 깃드는 터주신, 집안을 지켜주는 대문신, 화장실에 사는 측신, 가족의 평안과 장수를 기원하는 장독대의 칠성신 등이 지역마다 이름을 조금씩 달리하며 존재한다.

춘천 동면 상걸리의 경우 대룡산에서 거행하는 산신제로 유명하지만, 안택도 그에 못지않을 만큼 거창하게 치렀다. 안택을 할 때 가장 먼저 하는 일은 택일이다. 음력 10월 중에 길일을 택해 집안고사를 지내는데, 고사 당일에는 팥 시루떡을 비롯해 백설기, 찰떡 등 세 가지 떡을 준비한다. 백설기는 성주 기둥 앞에 놓고, 팥떡은 상기둥 앞에 마지막으로 찰떡은 장독대에 놓았다. 저녁 7시경에 절을 하고 나면 떡을 거둬 모두 이웃집과 나눠 먹었다고 한다. 이 떡을 가을떡이라고도 했는데 모든 집이 안택을 지내고 그 떡을 나눠 먹었기에 이날만은 떡이 풍년이었다고 한다.

위 사례의 경우 절만 하였다고 하지만 보통은 비손이라고 해서 두 손바닥을 마주 비비면서 감사 인사를 하고 식구들의 안녕을 간단히 빈다. 집안의 가장과 안주인이 의례를 주관하지만, 가정에 따라 복술, 경쟁이, 무당 등을 불러서 치르기도 했다. 그렇지만 일반적으로는 대개 집안의 가장이 주재하였는데 이것은 가신신앙의 특징이기도 하다. 집안에서 수확한 햇곡식을 신에게 바치고 조상의 음덕에 감사를 드리는 소박한 의례이기 때문이다.

코로나가 겨울철을 맞아 더욱 기승을 부리고 있다. 달 좋은 시월 상달에 모든 가정이 별고없이 편안하기를 기원해 본다.


출처 : 《춘천사람들》 - 시민과 동행하는 신문 (http://www.chunsa.kr)  


관련링크: http://www.chunsa.kr/news/articleView.html?idxno=50085